콩민지 FROM. KONG

콩민지 주말 일상 20170203~20170205 본문

안녕, 콩♩

콩민지 주말 일상 20170203~20170205

728x90





안녕하세요 콩민지입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셨나요?

저는 푹 쉬며 여유로운 주말을 보냈어요


콩민지 주말 일상 함께 보시죠 o(๑◕‿‿◕๑)o~



 2017년 02월 03일 /FRIDAY 





아침에 눈 뜨자마자 유산균 한 알,

곧바로 간식 타임 _+ 오예스랑 엄마손파이 냠냠


저는 참 과자/군것질을 좋아해요

아주 애기 때부터 과자 먹다 잠드는 일을 그토록 많았다고 해요

심지어 과자 봉지 붙든 채로 잠든 일도 많았다고 (하하)

잠든 거 확인하고 손에 꼭 쥔 과자봉지를 살짝 빼면 깨서 울음바다가 되었다는 이야기도 ( ;∀;)





살림9단의 만물상이란 TV프로그램 아시나요?

저는 TV채널 돌리다 재방송을 엄마랑 같이 몇 번 본 적이 있는데 아주 솔깃한 레시피를 방송하더라구요

단 30분으로 완성하는 초간단 홈메이드 등갈비폭립 레시피 Д;)!!


사실 그 날 방송보고 바로 재료 구입해서 요리해먹었어요

입맛 까다로운 동생도 맛있다고 해준 레시피였죠

그 땐 정신이 없어서 사진을 못 찍었는데 이번에 2번째로 요리하면서 사진도 찍었답니다





플레이팅은 늘 아쉬움이 가득 남아요 T_T

이번에도 뭔가 아쉬운데?!! 아쉬워!! 이러면서도 배고파서 얼른 찍고 먹어버렸어요 ㅋㅋ

플레이팅 욕심에 또 주섬주섬 소품들을 사는 건 아닌가 몰라요


2번째 등갈비폭립은 처음 만들었을 때의 아쉬운 점을 보완해서 만들어봤는데

와, 진짜 진짜 맛있었어요. 꿀맛 (°°)‼✧

레시피도 곧 보여드릴게요. 기대해주세요


+)

그리고 등갈비폭립과 함께 한 호로요이

새로 나온 맛이라고 포도맛도 냉큼 사와봤죠 : )

둘 다 맛있어서 이것도 따로 포스팅해볼게요 ( ゚ロ゚)( ロ゚)(( )~゚゚




 2017년 02월 04일 /SATURDAY 





『22세기 사어 수집가』 책을 다 읽었다

11명의 생각이 들어 있는 책이라 그 중에 더 마음에 드는 글을 쓴 사람들이 있었다

제일 처음 문을 연 황인찬님과 대미를 장식한 이제니님의 글이 유독 좋았다

그 중에서도 좋았던 '희망'





아침에 우연히 <영화가 좋다> 재방송을 봤어요

다빈치코드3-인페르노 소개해주더라구요. 저는 못 봤던 영화라 오후에 느긋하게 찾아보았다


역시나 꿀잼! 

이런 류의 영화가 대부분 그렇듯이 결말은 당연하다는 듯 해피엔딩

그래야만 했을 결말이지만 결말이 조금 허무하긴 했다

그렇지만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푹 빠져 본 것 사실. 재밌었어요 ▽`)


+) <영화가 좋다>에서 지창욱 주연의 영화 <조작된 도시>도 소개하던데

원래 관심없었는데 예고편 보니 재밌어보여서 2월9일 개봉하면 보러 갈까 해요 





오랜만에 스파게티가 먹고 싶기도 했고

스파게티면 유통기한이 얼마 남지 않았길래 (이게 제일 큰 이유) 저녁은 스파게티로 결정

토마토스파게티는 소스가 팔기 때문에 손쉽게 뚝딱 X)


엄마가 까르보나라 드시고 싶다고 하시니 조만간 까르보나라 사진이 일상에 등장할 것 같아요 ♬



 2017년 02월 05일 /SUNDAY (입춘) 





아침에는 홀로 (그렇지만 씩씩하게!) 분리수거 했어요

일요일은 분리수거하는 날이라 다 정리해서 양손가득 들고 총총총.


분리수거하고 와서 배고프길래 군만두도 구워 먹었죠

저는 물만두보다 군만두 훨씬 좋아해요! 춘권도 좋아하구요 ㅋ_ㅋ

여러분은 물만두 VS 군만두. 어떤 걸 더 좋아하시나요?





과자사랑 나라사랑

새우깡 냠냠

계속 군것질이 하고 싶은 걸 보니 살이 찌려는 것인가!





저녁은 수육을 먹기로 했으나 고기 상태가 영 T_T

먹었다가는 탈날 것 같은 느낌에 그냥 수육은 다음에 먹기로 하고 갈비 구워서 식사

집에서 고기요리를 하다보면 채소를 엄청 넣어서 고기보다 야채가 더 많아지는 ㅋㅋ

그치만 그게 바로 내 스타일 X)


저녁 맛있게 먹고 펼쳐진 판!!

기세가 나에게로 왔을 때

그 때 그만 뒀어야 해

거기서 멈췄어야 해

거기서 그만 ...T_T





밥도 배부르게 먹었구요

눈물 쏙 빠지게 신나게 민화투도 한 판 쳤구요

진정하고 한 주의 마무리는 책 읽으면서 차분하게! (*´θ`)


여러분은 주말동안 뭐하면서 보내셨나요?

벌써 입춘이라니 마음이 싱숭생숭하네요

봄이 코앞으로 다가왔으니 남은 겨울을 알차게 보내볼까요?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