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민지 FROM. KONG

크롭 회색가디건 코디 가을엔 역시 가디건이 최고야 본문

데일리룩: 그녀의 옷장(콩스룸)

크롭 회색가디건 코디 가을엔 역시 가디건이 최고야

728x90

안녕하세요, 콩민지입니다. : )

가을하면 역시 가디건 아닌가요?

가을이 되면 떠오르는 대표적인 패션 아이템들이 있는데요.

트렌치코트, 가디건, 트위드자켓이 그 예가 아닐까 싶어요.

그 중 하나인 가디건을 이용한 가을코디 보여드릴게요!

 

 

회색 가디건 코디

 

 

회색 크롭 가디건 코디

 

OUTER : 회색가디건

TOP : 흰색 이너 티

BOTTOM : 청바지

SHOES : 아디다스 오리지널 가젤

 

 

 

 

청량한 파란 하늘이 반겨주는 계절, 가을이 돌아왔어요.

온 세상에 예쁜 색깔로 물드는 가을은 반가운 계절이에요.

 

다만 커진 일교차와 갑자기 쌀쌀해진 날씨가 문제인 계절이기도 하죠.

 

그래서 외출할 때는 필히 가디건과 같은 외투를 챙겨야 해요.

이 때 감기 걸리면 정말 고생하거든요. ㅠ_ㅠ

 

추위 많이 타는 저는 이 계절이 돌아오면 늘 한 손에 겉옷을 챙겨 들고 외출한답니다.

내 건강은 내가 챙겨야죠!

 

 

 

 

가을이면 일교차가 정말 심하잖아요.

낮에는 여름 날씨 같으면서 아침저녁으로는 정말 쌀쌀하고요.

 

그래서 저는 가을이면 레이어드 코디를 자주 하는 편이에요.

낮에 더울 때는 겉옷만 살짝 벗어두고 밤이 돼서 쌀쌀해지면 겉옷을 입는 식으로요.

 

그 때 활용하기 제일 좋은 아이템이 바로 가디건입니다.

가디건은 색깔 별로 디자인, 길이, 소재 별로 정말 다양하잖아요.

 

그 중에도 가장 손이 많이 가는 게 회색가디건이 아닐까 싶어요.

무난하게 코디하기 좋아서 다들 옷장에 하나씩 있는 게 회색가디건 아닌가요? ㅎㅎ

 

 

 

 

 

 

저는 회색가디건 코디에 청바지와 운동화를 이용했어요.

역시 가장 무난하고 멋스러운 코디가 데님과 코디하는 거 아니겠어요? 

 

평소 포멀한 룩보다는 캐주얼한 룩을 좋아하기 때문에 청바지, 운동화와 매치했고요.

 

이번에 구입한 회색 가디건이 크롭 기장이더라고요.

많이 짧은 건 아니지만 골반 위로 떨어지는 기장이더라고요.

 

저처럼 키가 작은 분들에게는 이 정도 길이의 크롭 가디건이 안성맞춤이죠. : ) bb

 

다리를 길어보이게 만들어주는 길이라서 제가 좋아하는 길이예요!

이 가디건의 총 길이는 47.5cm입니다.

이것보다 더 짧으면 너무 부담스럽고 이 정도 길이가 저에겐 잘 맞더라고요.

 

 

 

 

저는 완전 데님 컬러보다는 약간 블루그레이 느낌이 나는 청바지를 입었어요.

 

똑같은 코디에 청바지 컬러만 바꿔도 또 다른 느낌의 룩이 될 거예요.

옷을 입는 건 이런 게 참 재밌는 것 같아요.

똑같은 옷이라도 어떤 체형이 입느냐에 따라 다른 느낌이 나기도 하고,

똑같은 코디에 컬러만 바꿔도 또 다른 느낌이 난다는 게 참 재밌어요.

 

 

 

 

비중격만곡증 수술하기 전까지 계절이 바뀔 때면 늘 알레르기 비염 때문에 고생을 했어요.

약도 안 들어서 약을 먹어도 하루종일 콧물 때문에 얼마나 힘들었는지 몰라요.

 

그래서 가디건은 저한테 독이 사과 같았어요.

정말 예뻐서 계속 구입하지만 입을수록 제 비염을 더욱 심하게 만들었거든요. ㅠ_ㅠ

 

지금은 비중격만곡증 수술 이후 비염도 함께 치료가 됐어요.

그러나 집먼지진드기 알레르기가 있기 때문에 지금도 가디건을 마음 놓고 입진 못했어요.

 

이비인후과 갈 때 털 날리는 옷 입고 가면 엄청 혼납니다. ㅋㅋ

그래도 예쁜 걸 어떡해요, 선생님...

 

요즘은 웬만하면 가디건은 잘 안 사려고 해요.

제 건강을 위해서 참고 또 참다가 정말 예쁜 게 있으면 하나씩 사고 있습니다. ㅎㅎ

 

너무 예뻐서 가디건 코디를 포기할수가 없어요...

 

 

 

 

 

브이넥 디자인이라서 평소에 얼굴이 동그랗거나 목이 조금 짧은 사람에게 더 잘 어울려요.

 

저는 얼굴이 동그란 편이라서 목을 가리는 옷이 정말 안 어울려요.

이럴 때는 목을 드러내는 옷을 입으면 얼굴이 덜 동그래 보이고 목이 길어보여서 더 세련되게 연출할 수 있답니다. : )

 

저는 한 번 사는 인생,

잘 안 어울리더라도 내가 입고 싶은 옷이 있다면 입어보자는 주의예요.

 

좀 안 어울리더라도 내 마음에 들고 예뻐 보인다면 입으면 되지, 뭐가 문제야? 하는 스타일이에요.

 

그런데도 되도록 피하는 게 목티예요.

목티 세련되게 예쁘게 입는 사람들 정말 부러워요. ㅠ_ㅠ

저는 얼굴이 정말 똥그래서 목티 정말 안 어울리거든요.

목티 입으면 얼굴만 동동 떠다니는 느낌... ㅎㅎ

 

 

 

 

블랙과 그레이 가디건은 정말 기본 가디건이라서 하나 있으면 코디하기 너무 좋아요.

 

블라우스, 티셔츠, 원피스, 팬츠, 스커트 등등 어디에도 연출이 가능해요.

활용도 만점이기 때문에 회색 가디건은 옷장 속 필수 패션아이템이랄까요?

 

일교차가 심한 봄, 가을은 가디건의 계절이라고도 하잖아요.

기본 아이템으로 이만 한 게 없습니다. : )

 

 

 

 

저는 이너로 기본 면티나 끈나시를 입은 뒤 살짝 오픈해서 자주 입어요.

또는 단추를 모두 채워서 입어도 또 다른 느낌이 나요.

 

오픈해도 좋고 단추를 다 채워서 입어도 좋아요.

지금 계절에는 아우터로 활용하다가 조금 더 추워지면 단추를 모두 채워서 이너로 활용해도 아주 좋답니다. XD

 

단독은 물론 아우터로도 투웨이로 활용 가능해서 가디건은 사랑받을 수밖에 없는 아이템인 것 같아요.

 

여러분은 어떤 컬러의 가디건을 제일 좋아하세요?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