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민지 FROM. KONG

마산 창동 카페 진공관 카페 조용한 분위기가 GOOD 본문

맛집은 바로 여기!/디저트는 어때요?

마산 창동 카페 진공관 카페 조용한 분위기가 GOOD

728x90

안녕하세요, 콩민지입니다. : )

마산 창동 카페 진공관 카페를 소개하려고 해요.

얼마 전에 지나갈 때만 해도 없었던 것 같은데 오픈한지 얼마 안 되었나바요.

테이블 2개에 조용한 분위기가 인상적인 카페였어요.

시끌벅적하지 않아서 조용히 앉아 수다 떨기에 좋은 카페였고요.

수다도 떨고 음료도 마시고 있으니 사장님이 초콜렛도 주셨어요!

아직은 모르는 사람이 더 많은 것 같은 마산 창동 카페 함께 보실까요?

 

 

 

 

마산 창동 카페 _진공관 카페

 

메뉴 : 아메리카노, 카페라떼, 둥둥라떼, 밀크쉐이크, 커피쉐이크, 치즈케이크 등.

가격대 : 3,500원 ~ 4,000원

 

재방문의사 : ★★★☆☆

 

 

위치 등록이 안 되어 있어서 지도를 넣을 수가 없어요. ㅠㅠ

창동예술촌에서 서점 지나서 더 위로 쭉, 길 끝까지 직진하세요!

 

 

 

 

창동 예술촌을 지나서 위로 쭈욱 직진하면 길의 맨마지막에 볼 수 있는 <진공관 카페>예요.

얼마 전에 지나갈 때만 해도 못 본 것 같으니 새로 생긴 카페인 것 같아요.

 

창동에 친구랑 불고기정식 먹으러 갔다가 카페를 찾아 돌아다녔거든요.

사그세를 갈까, 비자비를 갈까 고민하며 돌아다니다가 우연히 발견해서 들어가봤어요.

 

핑크색 건물에 따뜻한 오렌지빛 컬러의 문이 반겨주는 곳이에요.

 

 

 

 

여기는 마산 창동 카페 진공관 카페입니다.

핫핑크색 건물이 눈에 잘 보여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을 거예요. : -)

 

참 예쁜 색의 카페에 예쁜 간판이 달려 있어서 들어가보게 되더라고요.

내부는 어떤 모습일지 궁금해하며 들어가봤습니다.

 

 

 

 

마산 창동 카페 진공관 카페는 10시에 오픈한다고 해요.

문 닫는 시간은 안 적혀 있네요?

 

남자 사장님이 혼자 운영 중인 것 같던데 내부도 아기자기하게 꾸며져 있더라고요.

테이블 수는 2개로 적었지만 전체적으로 아늑한 분위기가 마음에 들었어요.

 

다른 테이블에는 손님이 없어서 저희만 있어서 더 조용해서 좋았고요. : -)

 

 

 

 

테이블은 이렇게 2개가 있어요.

저희가 앉은 테이블과 뒤쪽의 쇼파 테이블까지 총 2개가 전부입니다.

 

넓지 않은 공간이라 테이블은 많이 못 둔 것 같은데 전 좋았어요.

오히려 작은 테이블은 두면 3-4개는 둘 수 있을 것 같은데 과감히 포기하고 2개만 둔 게 더 좋더라고요.

 

 

 

 

 

 

여기가 커피를 내리고 맛있는 디저트를 만드는 공간이에요.

와이파이 비밀번호도 메뉴판에 적혀 있으니 와이파이도 사용가능해요.

 

사진에서 느껴지겠지만 약간 톤다운된 느낌의 카페였어요.

그래서 아늑한 느낌이 들고 더 차분한 느낌이 들었던 것 같아요.

 

아직 조금씩 더 꾸려가고 있는 중인 것 같은데 다음에 갔을 땐 어떤 모습일지 궁금하네요. :D

 

 

 

 

메뉴는 그리 많지 않았어요.

아메리카노, 카페라떼, 녹차라떼, 둥둥라떼, 밀크쉐이크, 커피쉐이크, 자몽에이드, 치즈케이크가 있어요.

저는 커피를 못 마셔서 제가 마실 수 있는 음료는 한 손에 꼽을 정도더라고요. ㅎㅎ

 

사장님 커피 못 마시는 사람들을 위한 메뉴도 개발해주세요!!

 

친구는 아메리카노, 저는 밀크쉐이크 주문했습니다.

둥둥라떼가 뭔지 그 때 물어본 것 같은데 왜 대답이 기억이 안 날까요..?

 

가격이 3,500원이랑 4,000원으로 굉장히 저렴한 편이에요.

가볍게 수다 떨면서 음료 한 잔 하기에 나쁘지 않은 곳이죠?

 

 

 

 

주문을 한 뒤에는 카페 내부를 돌아보면서 사진도 찍었어요.

소품이 가득한데 그게 정신없게 느껴지는 게 아니라서 좋았어요.

마지막 사진은 이 카페에서 찍은 사진 중에 제일 마음에 드는 사진이에요!

 

 

 

 

 

 

카페가 작다보니 우리 얘기가 사장님한테 다 들릴 것 같아 그게 조금 아쉽지만 나쁘지 않았어요.

조용하고 차분한 분위기가 마음에 들었고 앉아서 2시간 정도 수다 떤 것 같은데 의자도 불편하지 않았고요.

 

화장실도 깔끔해서 좋았어요!

이렇게 카페가 작으면 화장실을 만들지 않고 상가의 공용화장실을 쓰라고 하는 곳도 있는데 화장실이 있어서 좋더라고요.

 

 

 

 

아이스 아메리카노와 밀크쉐이크가 나왔어요.

 

아! 이 점이 아쉬웠어요.

저는 커피를 못 마시는데 (녹차도 싫어함) 따뜻한 음료가 마시고 싶었거든요.

근데 제가 고를 수 있는 건 쉐이크밖에 없었어요. ㅎ_ㅎ

 

사장님.. 저 따뜻한 거 마시고 싶어요.

그래서 커피 못 마시는 분들한테는 추천하지 않습니다.

들어갔다가 주문할 음료가 없어서 도로 나와야 할 수도 있어요.

 

특별한 맛이랄 게 없이 기본메뉴라서 두 음료의 맛은 따로 설명하지 않을게요!

 

 

 

 

 

 

한참 수다 떨면서 음료 마시고 있으니 사장님께서 녹차초콜릿을 갖다 주셨어요.

저는 녹차를 좋아하지 않아서 친구가 다 먹었는데 무지 맛있다고 해요!

 

친구가 맛있어 하니 사장님이 레시피도 알려줬어요.

화이트 초콜릿 200g, 말차 10g, 생크림 80g, 물엿 25g을 넣고 중탕한 뒤 트레이에서 2시간 굳히면 된다고 해요.

 

그런데 모양이 안 잡히고 흐물흐물해서 생크림 양을 조금 줄여야 할 것 같아요.

친구가 만들어보니 생크림이 많이 들어가면 초콜렛이 잘 굳지 않는다고 하더라고요. : )

 

저는 말차 빼고 다음에 만들어보려고 해요.

사장님 레시피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_^

 

 

 

 

처음에 들어갔을 땐 테이블이 2개뿐이고 카페가 생각보다 작아서 친구가 그냥 나갈까 싶었다고 해요. ㅋㅋ

작은 카페에 가면 사장님까지 셋이서 함께 얘기하는 느낌이라 ㅋㅋ

 

다행히도 자리를 피해준건지 아니면 잘 숨어 계셨던건지(??) 시선이 느껴지지 않아서 수다 잘 떨고 왔어요.

창동예술촌에서 쭈욱 직진해서 길 끝까지 올라가면 있어요.

창동의 중심가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있어서 모르는 사람이 더 많을 것 같은데 한 번 가보세요!

 

다음에 찾아가게 된다면 그때는 따뜻한 음료가 있길 기대해봅니다. :D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