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민지 FROM. KONG

마산 카페 케빈의 정원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곳 본문

맛집은 바로 여기!/디저트는 어때요?

마산 카페 케빈의 정원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곳

콩민지 2018. 9. 27. 08:00
728x90

안녕하세요, 콩민지입니다. : )

전국 어디나 그렇겠지만 마산에도 카페가 참 많아요.

마산에는 예쁜 카페도 많고 특색 있는 카페, 맛이 좋은 카페까지 다양한 카페가 있는데요.

그 중에서 특색 있는 카페 <케빈의 정원>을 소개하려 해요.

넓은 정원이 잘 가꿔져 있는 카페라서 산책도 할 수 있는 곳이에요.

1층에는 정원과 함께 전시장처럼 꾸며져 있고 2층에 카페가 있답니다.

정원이 멋드러진 마산 카페 <케빈의 정원>입니다.

 

 

케빈의 정원

 

 

마산 카페 _케빈의 정원

 

메뉴 : 커피, 에이드, 라떼, 티, 디저트 등

가격대 : 4,500원 ~ 14,000원

 

※ 외부 음식 반입 불가.

 

재방문의사 : ★★★☆☆

 

 

 

 

케빈의 정원

 

 

마산 카페 케빈의 정원은 마산 삼계를 지나고 감천도 지나가야 볼 수 있어요.

쌀재터널에 진입하기 전에 있으니 잘 살펴보면서 가야 해요.

혹여 잘못해서 터널을 지나버리면 다시 빙 돌아와야 하니까 꼭 잘 보고 찾아가세요!

 

쌀재터널 진입하기 전에 주유소 하나가 있어요.

그 주유소와 쌀재터널 사이쯤에 위치하고 있고요.

터널로 들어가기 전에 오른쪽 길로 빠져야 하니 처음 찾아가는 분들은 조금 주의하셔야 해요.

 

 

케빈의 정원

 

 

건물 1층은 전시장으로 꾸며져 있고 건물 바깥으로는 큰 정원이 마련되어 있어요.

건물 2층으로 올라가면 카페에서 음료를 즐길 수 있습니다.

 

작년에 갔을 때만 해도 1층에 사진 조금밖에 없었거든요.

그런데 1년 만에 갔더니 1층이 전시장이 되었더라고요.

 

사진 작품들과 함께 골동품이 가득 있었어요.

구경도 하고 처음 보는 신기한 물건에 부모님께 설명도 듣고 재밌었어요.

 

 

케빈의 정원

 

 

이건 작년 여름에 케빈의 정원을 찾았을 때 카페 안에서 찍은 사진이에요.

이 떄는 카페가 생긴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였어요.

그래서 1년 만에 갔더니 지금은 훨씬 정원이 풍성해졌더라고요.

그리고 아직까지도 여전히 정원은 꾸며지고 있는 중인 것 같았어요.

 

이 때도 정원이 넓어서 산책하기도 좋다고 생각했는데 점점 더 멋있게 꾸밀 건가봐요.

 

 

 

 

케빈의 정원

 

 

이건 올해 갔을 때의 모습이에요.

작년에는 나무만 있었는데 지금은 꽃도 많고 볼거리가 더 많아졌더라고요.

 

밤에 갔더니 반짝이는 조명도 있어서 눈이 즐거웠어요.

1층에는 한바퀴 빙 둘러보며 구경도 하고 수다도 떨 수 있는 정원이 있답니다.

 

 

마산 카페 케빈의 정원

 

 

밤에 가서 사진을 찍었더니 노이즈가 자글자글하네요. ㅎ_ㅎ

골동품을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했어요.

아래 사진의 물건은 '뒤주'라고 해요.

글로만 보고 들었던 뒤주를 직접 보니 신기하더라고요.

 

저에게는 낯설고 신기한 물건들을 설명 들으며 구경하니 재밌었어요.

케빈의 정원 도착하고 1층, 정원구경하는 것만 30분 정도 걸린 듯 해요.

 

 

마산 카페 케빈의 정원

 

 

계단을 올라가면 카페가 나와요.

제 기억으로는 따로 엘리베이터는 없었던 것 같아요.

그래서 계단을 오르내리는 게 조금 힘든 분들은 이용하기 힘들 것 같아요. ㅠㅠ

 

다들 같은 마음으로 정원이 내려다 보이는 창가 자리에 앉고 싶어 하더라고요.

그래서 늘 창가 자리는 잘 비어 있지 않아요.

 

저희도 중간 테이블에 앉아 있다가 창가에 자리가 비어서 이동을 했답니다.

확실히 창가에 앉아서 정원을 내려다 보고 하늘도 바라보며 차를 마시니 더 맛이 좋은 느낌이었어요. : -)

 

 

마산 카페

 

 

카운터에서 직접 주문을 하면 진동벨을 주거든요.

진동벨이 울리면 직접 카운터로 찾아가서 메뉴를 받아오면 됩니다.

주문한 음료와 디저트를 다 먹었다면 나갈 때 카운터에 반납하고 나가면 돼요.

 

 

마산 카페

 

 

카운터 바로 왼편에 셀프코너가 준비되어 있으니 필요한 분들은 이용하면 돼요.

물과 냅킨, 시럽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2층 카페 입구와 카운터 사이에 셀프바가 준비되어 있으니 찾기 어렵진 않은 거예요.

 

 

마산 카페

 

 

입구 바로 오른쪽에는 화장실이 있어요.

화장실도 깔끔한 편이어서 이용할 때 불편하지 않았어요.

 

 

마산 카페

 

 

1년 사이에 전체적으로 가격이 올랐더라고요.

지난해 방문했을 때 찍어둔 가격표와 비교해보니 메뉴는 크게 변동이 없는 듯 한데 가격은 전체적으로 조금씩 올랐어요.

 

마산 카페 케빈의 정원은 1인 1메뉴 주문을 원칙으로 한다고 해요.

1인 1음료주문에 한해서 1,000원의 추가요금을 내면 아메리카노 리필도 가능하다고 해요.

 

메뉴와 가격은 대체적으로 다른 카페와 큰 차이가 없어요.

커피 외에도 음료가 많아서 커피를 즐기지 않는 분들도 선택할 수 있는 메뉴가 꽤 있는 편이고요.

 

저는 갈때마다 허니브레드를 주문했는데 맛있어요. 추천합니다. : -)

 

 

마산 내서 카페

 

 

와이파이도 사용 가능하니 편하게 이용할 수 있어요.

마산 카페 케빈의 정원은 한 번 가면 오래 머물 수 있는 카페라서 좋아요.

 

정원도 한 바퀴 둘러보고 1층의 골동품도 구경하고 2층 카페에 올라가서는 또 바깥 풍경 구경하고

이렇게 진득허니 여유를 즐길 수 있는 카페예요.

 

 마산 내서 카페

 

 

작년 여름(2017년 8월)에 갔을 때는 팥빙수와 아포카토를 주문했어요.

여기에 허니브레드도 주문했는데 시간이 조금 걸려서 먼저 받았답니다.

 

시간이 조금 더 걸리는 메뉴는 먼저 나온 메뉴를 먹고 있으니 직접 테이블로 가져다 주더라고요.

작년에 갔을 때만 해도 이렇게 묵혀 두고 포스팅하게 될 줄 몰랐어요. ㅎㅎ

 

오랜만에 갔는데도 재밌고 마음에 들어서 이렇게 작년과 올해를 모아서 포스팅을 해봅니다.

 

 

 

 

마산 내서 카페

 

 

저는 커피를 마시지 않아서 맛보진 않았는데 동생 말로는 맛있었다고 해요.

더운 여름에 먹기 좋은 메뉴인 것 같아요.

제가 직접 맛을 본 게 아니라서 코멘트할 게 없네요. ^_^;;

 

 

옛날빙수

 

 

정확한 메뉴 이름은 '옛날빙수'예요.

빙수도 크게 나쁘지 않고 무난했어요.

 

평소에 과일빙수보다 팥이 들어간 팥빙수를 좋아하는 분들에게 추천해요.

크게 달지는 않았던 걸로 기억해요. (1년 전 기억이라 가물가물하지만요.)

 

 

허니브레드

 

 

제가 제일 추천하는 메뉴는 허니 브레드예요.

제가 원래 단 걸 좋아해서 허니 브레드를 좋아하기도 하지만 케빈의 정원 허니 브레드 맛있더라고요.

 

달콤하고 부드럽고 생크림에 찍어 먹고 바나나랑 같이 먹어도 맛있어요.

달달한 메뉴를 좋아한다면 드셔 보세요. 만족하실 거예요. : ^)

 

 

 

 

과일빙수

 

 

이건 올해 갔을 때 주문했던 과일빙수와 토마토주스예요.

제 입맛에는 옛날빙수보다 과일빙수가 맛있더라고요. ㅎㅎ

 

토마토주스는 정말 집에서 갈아먹는 것처럼 건강한 맛이었어요.

사먹는 토마토주스는 시럽이랑 설탕이 듬뿍 들어가서 엄청 단데 그렇지 않더라고요.

 

건강한 맛을 다른 말로 하면 심심했다는 뜻입니다. ㅋ_ㅋ

 

 

허니브레드

 

 

그리고 빼놓지 않고 또 주문한 허니브레드예요.

허니브레드야 맛이 변하는 게 아싱할 정도로 기본 메뉴잖아요.

여전히 달콤하고 겉은 바삭, 속은 촉촉하면서 달아서 맛있었어요.

 

마산 내서에 갈만한 카페가 없나 고민하고 있다면 케빈의 정원은 어떠세요?

드라이브하는 마음으로 찾아가서 정원 구경도 하며 여유를 즐기다 와보세요.

 

달달한 걸 좋아하신다면 저는 허니브레드를 추천합니다. : )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