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민지 FROM. KONG

마산 어시장 맛집 용마횟집 킹크랩 가격은? 본문

맛집은 바로 여기!/식사할까요?

마산 어시장 맛집 용마횟집 킹크랩 가격은?

728x90

안녕하세요, 콩민지입니다. : )

마산 어시장에 킹크랩을 먹으러 다녀왔어요.

원래는 랍스타를 먹으러 갔는데 랍스타는 지금 제철이 아니라고 하더라고요.

대게는 많이 먹어봤으니 랍스타 대신 마산 어시장 킹크랩을 선택했어요.

어시장을 둘러보면 어느새 랍스타, 대게, 킹크랩을 파는 거리(?)에 도착을 할 수 있어요.

저는 졸졸 따라 갔던지라 정확한 위치는 모르겠어요. ㅎㅎ

마산 어시장 용마횟집의 위치는 지도 첨부해놓을테니 참고해주세요!

 

 

마산 어시장 용마횟집

 

 

마산 어시장 맛집_ 용마횟집

 

메뉴 : 모듬회, 대게, 킹크랩, 랍스타, 숯불장어구이, 매운탕 등.

가격대 : 5,000원 ~ 80,000원

 

재방문의사 : ★★☆☆☆

 

 

 

 

마산 어시장 용마횟집

 

 

마산 어시장 용마횟집이에요.

이쪽 라인이 모두 대게, 랍스타, 킹크랩을 파는 식당이 많이 있더라고요.

 

저희는 원래 랍스타를 먹으러 간 거였는데 사장님이 랍스타는 여름이 제철이고 지금은 맛없다고 해서 킹크랩을 먹게 됐어요.

용마횟집에는 아예 랍스타가 없더라고요.

바로 옆집에는 랍스타가 있었는데 저희가 못 보고 지나쳤어요. ㅠㅠ

옆집에 있는 걸 봤으면 거기 가서도 물어보고 메뉴를 결정했을텐데 말이에요.

 

 

마산 어시장 용마횟집

 

 

용마횟집의 대게와 킹크랩이에요.

사실 사장님은 지금 대게가 좋다고 대게를 추천하셨으나 대게는 많이 먹어봐서 킹크랩으로 주문을 했어요.

 

대게와 킹크랩은 모두 싯가로 매번 가격이 다르며 키로에 따라 가격이 매겨지더라고요.

대략 대게 3마리 가격이 킹크랩 1마리 가격이라고 해요.

 

1kg당 가격 X 킹크랩 kg = 가격 책정

 

제 기억으로는 20만원 초반대로 나왔던 것 같아요.

시간이 좀 지났다고 그새 얼마였는지 기억이 안 나네요. ^_^...;;

 

대략 20만원 내외의 가격이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아요!

 

 

마산 어시장 용마횟집

 

 

사진으로는 그리 안 커보이지만 실제로는 한마리가 어마어마하게 크더라고요!

성인 여자 상체 길이를 훌쩍 넘는 크기였어요.

 

대게는 많이 먹어봤지만 킹크랩은 처음이라서 맛이 어떨지 궁금했어요.

크기가 큰만큼 맛도 있었으면 좋겠다. XD

 

 

마산 어시장 용마횟집

 

 

 

 

구입한 킹크랩은 바로 찜통으로 들어가요.

그 자리에서 바로 찜통에 넣는 것까지 모두 볼 수 있어요.

 

아이들과 함께 가면 재밌어 하지 않을까요?

아닌가, 무서워 하려나요?

 

종류를 고르고 찜통에 넣은 뒤 가게로 들어가면 됩니다.

자, 그럼 들어가볼까요?

 

 

마산 어시장 용마횟집

 

 

용마횟집 안으로 들어가면 여러개의 룸이 있어요.

원하는 곳으로 들어가면 되는데 우리는 ROOM4로 들어갔어요.

 

신발은 벗고 식당에 들어왔는데 ROOM4는 다시 신발을 신고 들어가야 하더라고요.

그래서 신발장에 넣어둔 신발을 다시 꺼내 들고 들어갔답니다.

 

왜 신발은 신고 들어가야 하는지는 마지막까지 보면 알게 된답니다. : )

 

 

마산 어시장 맛집

 

 

역시나 횟집답게 테이블이 준비되어 있어요.

이렇게 되어 있지 않으면 괜히 횟집 느낌이 안 나더라고요. ㅋㅋ

 

자리에 앉으면 물티슈와 가져다주며 어떤 메뉴를 주문할건지 혹은 미리 주문하고 왔는지 물어봐요.

저희는 입구에서 킹크랩을 주문했다고 말하고 기다렸어요.

 

 

마산 어시장 맛집

 

 

마산 어시장 맛집 용마횟집의 메뉴판이에요.

저희가 주문한 킹크랩 외에도 모듬회, 매운탕, 회덮밥 등의 메뉴가 있으니 횟집을 찾는 분들에게도 좋을 것 같아요.

 

킹크랩이 생각했던 것보다 양이 더 많아서 다른 메뉴는 주문하지 않았어요.

킹크랩이 계속 먹으니까 느끼해서 매운탕 하나 시켜 먹으려고 했는데 속이 느끼하면서도 양이 많아서 배가 부르더라고요.

 

 

 

 

마산 어시장 맛집

 

 

먼저 킹크랩이 완벽하게 쪄 지기 전에 밑반찬이 나왔어요.

 

탕수육, 단호박찜, 샐러드, 마늘, 생굴, 무절임, 냉채, 땅콩, 미나리무침 등이 나왔어요.

저는 원래 해산물을 좋아하지 않아서 횟집에 오면 거의 먹을 게 없거든요.

그래서 횟집답지 않은(?) 메뉴가 나오면 반가워요. ㅋㅋ

 

탕수육 열심히 먹었습니다. (!!)

 

 

마산 어시장 맛집

 

 

생굴과 낙지 탕탕이 미역국이 먼저 나왔어요.

킹크랩이 크기가 크다보니 찌는데 생각보다 오래 걸리더라고요.

 

그래서 그 전에 나오는 메뉴들로 기다리는 시간을 지루하지 않게 보냈어요.

역시나 비린 것 싫어하고 날것 싫어하는 저한테는 위의 3가지 메뉴 모두 입에 맞지 않았어요.

 

 

마산 어시장 맛집

 

 

낙지 탕탕이 좋아하는 분들 많죠?

저는 손도 안 대지만 순식간에 접시가 비워졌답니다. ㅎㅎ

 

낙지 탕탕이는 고소하고 쫄깃한 맛에 먹는 거라면서요?

 

 

킹크랩

 

 

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킹크랩이 나왔어요!

꽤 오래 기다렸던 걸로 기억해요.

적어도 10분 이상 걸렸던 것 같아요.

 

다 찐 킹크랩은 미리 손질해서 나오니까 먹기 편해서 좋아요.

확실히 큼직큼직하니까 살 발라 먹기가 편하더라고요!

 

 

 

 

킹크랩

 

 

크기는 역시나 이름처럼 어마어마해요.

속이 꽉 찬 킹크랩은 크기가 커서 발라 먹기도 편하고, 다리 하나만 해도 살이 많아서 입에 한가득 들어오더라고요.

 

자, 그럼 아래에서는 열심히 킹크랩의 살을 바르는 모습을 보여드릴게요. ㅋㅋ

 

 

킹크랩

 

 

이미 먹기 좋게 다 잘려 나온 상태라서 따라 살을 바를 것도 없어요.

그냥 바로 젓가락으로 킹크랩의 살만 발라서 먹어도 돼요.

 

다리 하나에만 살이 어마어마하죠?

확실히 크기가 크니까 먹기 편하더라고요.

 

맛은 대게랑 크게 별 차이가 없는데 발라 먹기가 편해서 좋았어요.

대게는 크기가 킹크랩에 비해 작으니까 살을 발라 먹을 때 조금 힘들잖아요.

그런데 킹크랩은 크기가 크니까 다리의 살 하나만 발라도 먹을 게 엄청나요. ㅋㅋ

 

 

킹크랩

 

 

잘 발라낸 킹크랩이 살은 간장에 살짝 찍어서 먹으면 돼요.

대게랑 비교했을 때 맛은 크게 차이가 없는데 식감이 조금 더 쫄깃해요.

그리고 한 입에 베어무는 살의 양이 많으니까 한 입 가득 들어차는 느낌이 확연히 달라요.

 

무엇보다 금방 속이 느끼해져서 많이는 못 먹겠더라고요. ㅠㅠ

양파절임, 김치 등이랑 같이 먹어도 많이 느끼했어요!

 

대하구이도 많이 먹으면 느끼하잖아요.

그거랑 비슷한 느낌이었어요!

 

 

킹크랩

 

 

가위도 들고 열심히 킹크랩을 해체해서 먹어봅니다.

이리 자르고 저리 잘라서 열심히 살만 발라내요.

 

어딜 자르든지 살이 듬뿍 듬뿍 나오니까 발라 먹는 재미는 있어요.

근데 점점 느끼해져서 "이제 그만.." 소리가 입에서 저절로 나와요. ㅋㅋ

 

 

킹크랩

 

 

 

 

킹크랩 내장인가요?

저는 비린 걸 싫어해서 이런 거 딱 싫어해요. ^_^

안 비리다고 해서 먹어봤는데 무지 비렸어요. ㅋㅋ

 

평소 비린 걸 안 싫어하는 분들 입에는 아주 맛있나보더라고요.

엄마는 킹크랩 살을 바른 후에 여기에 푹 찍어 드시는데 아주 맛있다고 해요.

 

 

킹크랩

 

 

살이 어마어마하죠?

진짜 한 입 가득 넣고 씹을 수 있을 정도로 살이 많아요.

 

크기가 큰 대게 정도의 느낌이었어요.

조금 더 쫄깃하다는 것 말고는 개인적으로 크게 차이점은 없었어요.

 

조금씩 먹는 것보다 한 입 가득 꽉 차는 느낌으로 먹는 걸 좋아하는 분들은 대게보다 킹크랩이 잘 맞을 것 같아요.

 

킹크랩 한마리 주문했더니 4명이서 배부르게 먹었거든요.

마지막에는 느끼해서 더 안 먹고 싶은 정도였고요.

 

평소 먹는 양이 보통인 4인 가족, 5인 가족은 부족하지 않게 먹을 수 있을 거예요.

 

 

킹크랩

 

 

조금 느끼했지만 그래도 맛있게 먹고 한상 클리어하고 나왔어요!

저는 이번이 처음 킹크랩을 먹어 본거라서 다른 음식점의 킹크랩과 비교하기는 어려워요.

 

처음 먹어 본 느낌은 많이 느끼했고 그래서 많이 먹지는 못하겠다는 거고요.

마산 어시장 용마횟집은 "또 가야지!"하는 느낌은 안 들었어요.

 

이왕이면 다음에는 다른 식당에 가서 다른 메뉴를 먹어보려고 해요.

 

 

마산 용마횟집

 

 

화살표가 표시된 저 곳이 제가 밥을 먹은 ROOM4예요.

용마횟집은 입구가 여러 곳이더라고요.

처음에 제가 사진으로 보여드린 곳으로 들어가도 되고, 지금 이 사진에 보이는 곳으로 들어가도 돼요!

 

저희는 밥 먹고 계산한 뒤에 저 유리문을 통해서 밖으로 나왔답니다.

 

개인적으로는 킹크랩과 대게를 비교했을 때 대게가 더 좋아요.

킹크랩은 크기가 커서 양이 많은데 느끼해서 다 못 먹겠더라고요.

 

다음에는 철에 맞춰서 랍스타를 한 번 먹으러 가볼까봐요.

더 맛있는 곳을 안다면 댓글로 추천해주세요. :D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동
도움말 Daum 지도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