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콩민지 FROM. KONG

파리바게뜨 볼케이노 쇼콜라 후기 파리바게트 기프티콘 본문

맛집은 바로 여기!/디저트는 어때요?

파리바게뜨 볼케이노 쇼콜라 후기 파리바게트 기프티콘

728x90

안녕하세요, 콩민지입니다. : )

여러분들은 빵 좋아하시나요?

아마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빵은 다들 좋아하실 것 같아요.

저도 빵 참 좋아한답니다. ㅎㅎ

저는 체질 상 밀가루가 몸에 잘 받지 않아서 빵은 멀리 해야 하지만 그럴수가 없네요. ㅠㅠ

요즘은 밀가루 대신 쌀로 만든 식빵, 쌀로 만든 빵도 많이 보이더라고요.

건강을 위해서 저도 조금 비싸더라도 앞으로는 쌀로 만든 빵을 먹어 보려고 해요.

다음번에는 쌀로 빵을 만드는 빵집을 소개해드려야겠어요!


그 전에 이번에는 파리바게뜨에서 나온 볼케이노 쇼콜라를 소개해드리려고 해요.

생일 때 친한 동생이 언니 생일 축하한다며 보내준 기프티콘을 드디어 사용했어요.

파리바게트 지나가는 길에 쏙 들어가서 기프티콘 받은 걸 교환해 왔답니다. :D


저는 주로 파리바게뜨에서 간식용 케이크 중에 '초코가 달콤한 시간'을 사먹곤 했어요.

가끔 찌인한 초코가 먹고 싶을 때 생각나더라고요.

이번엔 처음으로 파리바게뜨 베스트 메뉴인 볼케이노 쇼콜라를 먹게 되어서 리뷰해보려고 해요.







파리바게뜨 볼케이노 쇼콜라


가격 : 6,500원

알레르기 정보 : 우유, 대두, 계란, 밀 함유



파리바게트 볼케이노 쇼콜라는 이미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 받는 베스트 메뉴죠.

저도 종종 보곤 했는데 저는 새로운 메뉴에 도전하기보다는 주로 먹던 걸 계속 먹는 편이라 그냥 보기만 했어요. ㅎㅎ


그런 거 있지 않나요?

매번 먹던 것만 먹게 되는 것!

새로운 맛이 출시되면 궁금하긴 하지만 실패할 것 같아서 잘 손이 안 가는 느낌?





저는 새로운 메뉴가 있으면 그 메뉴가 진짜 입소문 타고 '맛있다!' 검증될 때까지 잘 도전 안 하는 편이에요.

그런데 제 남자친구는 일단 새로운 맛, 신기한 메뉴가 새로 나오면 일단 도전! 하고 맛 없어서 후회하는 편이에요. ㅋㅋ

이런 작은 부분에서도 사람의 성격이 나오는 게 참 신기하지 않나요?


저는 매사에 조심스럽고 도전하는 것보다는 안전한 걸 추구하는 스타일라면,

제 남자친구는 일단 도전해보고 그 결과를 받아 들이는 스타일이에요.





거기다가 요즘은 인터넷/스마트폰 덕분에 아주 실시간으로 정보를 검색할 수 있잖아요.

그래서 저는 새로운 메뉴에 도전할 때 두려움이 있는 사람이라 주로 검색을 해봐요.


또 검색을 하면 누군가는 포스팅을 해뒀더라고요. ㅎㅎ

매번 주문하던 치킨집이 아니라 다른 곳에 주문할 때도 꼭 검색을 해서 평을 보곤 해요.


미리 먹어 본 사람들의 후기가 결정할 때 많은 도움이 되더라고요.

대부분 긍정적이거나 무난한 반응이라면 저도 한 번 먹어보게 되더라고요.






파리바게뜨 볼케이노 쇼콜라는 강렬한 볼케이노 벨기에산 초콜릿이 듬뿍 들어있는 입 안 가득 달콤한 디저트 케이크라고 소개하더라고요.

딱 봤을 때에도 초코가 아주 진한 초코 케이크였어요.


상자를 열었을 때부터 아주 진한 초코 향이 풍겨 와요.

낯선 향은 아니었고 파리바게뜨 특유의 초코향이 확 풍기더라고요.

평소에 초콜렛을 좋아하거나 초코 향을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좋아할 것 같은 느낌이었어요. : )






그리고 제가 가장 당황했던 부분이 여기 있습니다. 

초코가루라고 해야 할까요?

상자를 열자마자 초코가루가 폭탄처럼 쏟아졌어요!!

저는 사진 찍으려다가 손이랑 러그에 다 묻어서 큰일날 뻔 했어요.

꼭 미리 쟁반 같은 거에 받쳐서 꺼내 드세요. 가루가 엄청 날리더라고요.





그리고 초코 케이크 위로 이름 그대로 화산 폭발하듯이 초코가 흘려 내리는 모양이더라고요.

초코 파티가 열린 느낌이었어요. 초코 + 초코 = 맛있는 거 + 맛있는 거의 조합이죠. _+


초코가 달콤한 시간과 비슷한 듯 다른 케이크였어요.

초코가 달콤한 시간은 케이크 아래 칼도 있는데 볼케이노 쇼콜라는 칼이 없더라고요.

그래서 외출해서 구입한 뒤 야외에서 바로 먹으려고 하면 조금 불편할 것 같았어요.






그리고 또 다른 점이 있어서 적어 볼게요.

초코가 달콤한 시간은 초코가 너무 찌인한 맛이 아니라서 좋았어요.

그런데 볼케이노 쇼콜라는 제 입에는 너무 쓰다고 느껴지더라고요. ㅠㅠ

제가 원래 쓴 걸 싫어해서 카카오 함량이 높은 초콜렛도 잘 못 먹거든요.


한 때 카카오 100 초콜렛이 유행한 적도 있잖아요.

저는 100은 무슨, 다들 무난하게 먹는 정도도 써서 잘 못 먹어요. 하하

원래 초딩 입맛인 저한테는 볼케이노 쇼콜라는 너무 쓰더라고요.





저는 커피도 써서 못 먹는 입맛이니 참고해주세요. :p

제 입맛에는 볼케이노 쇼콜라가 너무 써서 저는 한, 두 입 먹고는 포크를 내려 놨어요.

다만 원래 약간 쌉쌀한 맛의 초코를 좋아하는 분들께는 잘 맞을 듯 해요.


아이들도 먹기에는 볼케이노 쇼콜라보다는 초코가 달콤한 시간을 추천해요.

저는 앞으로 제가 볼케이노 쇼콜라를 사먹을 일을 없을 것 같아요. ㅋㅋㅋ


제 입맛에는 초코가 달콤한 시간 >>>>> 볼케이노 쇼콜라였어요.

다만 포장이 깔끔해서 원래 약간 쓴 맛 나는 초코를 좋아하는 분들께는 추천 드려요.

저처럼 쓴 맛을 싫어하는 초딩입맛인 분들께는 추천하지 않습니다. X)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