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민지 FROM. KONG

[마산 양덕동 맛집] 두총각 닭갈비 맛있고 친절한 맛집 본문

맛집은 바로 여기!/식사할까요?

[마산 양덕동 맛집] 두총각 닭갈비 맛있고 친절한 맛집

728x90

안녕하세요, 닭갈비 러버 콩민지입니다. : )

제가 워낙 닭갈비를 좋아해서 블로그에도 여러번 소개했던 것 같아요.

예전부터 닭갈비를 좋아하긴 했지만 제 스스로 '나는 닭갈비를 좋아해.'라는 걸 깨달은 건 얼마 되지 않았어요.

저도 잘 몰랐던 저의 취향을 알아주는 사람이 있어서 저에 대해서 알아가고 있습니다. ㅎㅎ


무튼 저는 닭갈비를 참 많이 좋아해요.

그래서 마산에 있는 맛있다는 닭갈비집은 대부분 가 본 것 같아요.

그 중에서 두총각 닭갈비는 김해에 본점이 있는 곳인데요.

제가 닭갈비를 너무 좋아하니 남자친구가 마산에 처음 두총각 닭갈비가 생길 때 미리 알아와서

개업하자마자 데려갔던 곳이에요.

그 이후로 정~말 오랜만에 찾아간 두총각 닭갈비에서 또 기분 좋게 맛있는 식사를 하고 와서 추천해드리려고 해요.


남자친구의 정성이 어린 곳이라 제 기억에 좋게 남은 곳이에요.

그리고 갈때마다 사장님께서 정말 친절하게 잘 해주셔서 좋은 기억이 많은 곳이랍니다.


이번엔 친구를 데리고 함께 갔는데 친구도 맛있다고 인정해줬어요.! 캬캬






위치는 마산 양덕동 맛집이라 양덕동에 있어요.

양덕동 파리바게뜨 바로 옆에 있답니다.


원래는 합성동에서 밥을 먹으려고 했는데 합성동에 딱히 먹을 게 없더라고요.

마산분들은 다 아실 거예요. 합성동에 진짜 먹을 거 없다는 걸 말이죠. ㅋㅋㅋ

진짜 뭐가 엄청 많긴 한데 딱~히 먹을 건 없다는 사실.


그래서 어디 갈까 고민하면서 걷다가 양덕동까지 내려가게 되었어요. ㅋㅋ

합성동에서 그리 멀지 않아요. 친구랑 수다 떨면서 가다보면 금세 도착한답니다. ㅎ_ㅎ





양덕동 파리바게트 바로 옆건물이에요.

길가에 있어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을 거예요!

마산역에서 밑으로 쭈욱~~~ 직진해서 내려오면 만날 수 있습니다.





자, 그럼 바로 들어가볼까요?


원래 두총각 닭갈비에서 밥을 먹으려던 건 아니었어요.

그런데 두총각 닭갈비를 지나가는 순간 저 새하얀 간판이 반짝이면서 저를 부르는 듯 했어요. ㅋㅋㅋ

그래서 친구랑 원래 가려던 곳 갈까? 아니면 두총각을 갈까? 를 두고 고민을 했죠.


다행히 두총각 닭갈비를 선택한 것이 잘한 선택이었어요. ㅎㅎ

친구도 먹으면서 맛있다고 우리 선택 잘 했다며 서로 만족했어요.

맛있게 먹으면서 수다도 떨고 기분 좋은 식사가 되었어요.





점심특선 메뉴도 있고 생고기 포장도 가능하니 이용해보세요.


점심특선은 닭갈비2인분 + 치즈떡 = 20,000원(2,000원 할인) 이라고 해요.

생고기 포장 시에는 100g 더 준다고 해요.


저는 집이 근처였으면 생고기 포장 자주 해갔을 것 같아요.

가까운 곳에 살지 않아서 아쉽네요.

근처에 사는 분들은 포장해서 집에 가서 가족들이랑 맛있게 드셔 보세요. 





두총각 닭갈비 메뉴판입니다.

귀엽죠. ㅎ_ㅎ


닭갈비 1인분 300g  10,000원

-담백한 맛  -중간 매운 맛  -매운 맛


닭발 13,000원


사리류 2,000원

-모짜렐라 치즈  -라면/우동사리  -치즈떡, 볶음밥


애기밥 1,000원 (초등학생 이하만 가능)


음료, 주류 

-소주  -맥주  -쿨피스  -탄산





보통 닭갈비집에 가면 1인분에 몇 그램인가요? 그걸 모르겠네요.

두총각 닭갈비는 1인분 300g에 가격은 10,000원이에요.


보통 닭갈비는 대부분 8,000원 ~ 9,000원 정도 하죠.

여기는 10,000원으로 조금 더 가격이 있는 편인데요.

대신 양이 진짜 많은 편이에요. 진짜 진짜!


닭갈비 먹으면 무조건 볶음밥 먹어줘야 하는데 배가 불러서 닭갈비도 남기고 왔어요. ㅠㅠ

양도 많고 맛도 좋고 사장님도 친절하니 꼭 가보세요!





주문을 하니 먼저 밑반찬이 준비되어 나왔어요.

두총각 닭갈비가 좋은 이유 중 하나가 동치미 국물을 큰 대접에 준답니다. 


저쪽에 보면 큰 대접에 동치미 국물 나온 거 보이죠?

이미 덜은 후에 찍어서 양은 적어 보이지만 많이 준답니다.


저는 닭갈비 먹을 때 동치미 국물 진짜 많이 먹거든요.

닭갈비 반 동치미 국물 반 먹는 것 같아요. ㅋㅋㅋ


원래 좋아하기도 하고 닭갈비가 매워서 더 많이 먹는 듯 해요.

그런데 두총각에서 많이 많이 줘서 좋아요. 






자, 드디어 닭갈비가 나왔습니다.

오예, 오예!!


아참 저희는 닭갈비 2인분 담백한 맛 주문했어요.

저는 매운 걸 잘 못 먹거든요.

그런데도 닭갈비는 좋아해서 매번 매워서 헥헥 거리면서 닭갈비 먹어요. ㅠㅠ

그런데 두총각에는 담백한 맛이 있어서 진짜 진짜 좋아요.





담백한 맛이 그냥 안 맵기만 하고 맛 없는 그런 맛이 아니라 맛도 있으면서 안 매워요!

간혹 닭갈비집 가서 '조금 안 맵게 해주세요.' 하면 안 맵긴 한데 맛이 밍숭맹숭한 곳도 있더라고요.

매운 양념을 빼다 보니까 전체적인 간이 모자란 느낌?


그런데 두총각 닭갈비의 담백한 맛은 맛있는데 맵지 않아서 좋아요!

담백하다고 하면 뭔가 맛이 심심할 것 같지만 그렇지 않답니다. 오해 NO NO!

또 매운 맛도 2단계로 선택해서 주문할 수 있으니 좋지 않나요?


담백한 맛은 어린 아이들도 잘 먹을 수 있을 정도니까 가족 단위로 가도 좋을 거예요. : )





이 순간이 가장 참기 힘든 시간입니다.

사장님, 얼른 얼른 익혀 주세요!!

야채도 듬뿍 들어 있어서 좋아요.


원래 닭갈비는 고기 먹는 맛도 있지만 양배추 먹는 맛에 먹는 것 아니겠습니까~?

저 양배추도 엄청 좋아해요. ㅋㅋㅋㅋ

제가 좋아하는 거 다 모아 놓은 음식이 닭갈비예요!! 





닭갈비 2인분에 모짜렐라 치즈와 라면사리도 추가했어요.

처음에 모짜렐라치즈를 이렇게 가져다 주더라고요.

치즈는 조금 이따 닭갈비가 모두 익으면 그 때 닭갈비 사이로 쫙 뿌려 준답니다.


마치 모세의 기적처럼 닭갈비 한가운데 길이 생기고 그 사이에 치즈길이 생겨나요.

닭갈비가 익고 난 뒤 사장님께서 다 알아서 해주니까 맛있게 먹기만 하면 돼요.





닭갈비가 익어가는 중이에요.

닭갈비 좋아 닭갈비 좋아 닭갈비 주세요 또 주세요~♪

( 우유 좋아 Ver.)


언제 먹어도 닭갈비는 참 맛있지 않나요?

대표적으로 남녀노소 모두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 메뉴인 듯 해요.





짠! 이제 닭갈비가 다 익었어요.

두총각 닭갈비는 사장님이 친절해서 참 좋아요.

두총각 닭갈비가 처음 마산에 생겼을 때에 방문했거든요.

그때도 사장님께서 참 친절하셨는데 여전히 친절하시더라고요!


가끔 내 돈 주고 밥 사먹으면서도 불친절해서 기분 나쁜 음식점 많이 있잖아요. ㅠㅠ

그런데 이 곳은 그렇지 않아서 좋아요. 친절한 사장님이 있습니다. ㅎㅎ





이렇게 닭갈비가 모두 익고 나면 라면사리도 넣고 치즈도 뿌려서 완성해준답니다.

치즈가 녹은 사진을 하나도 안 찍었네요. 하핫


너무 맛있는 냄새가 나서 얼른 먹느라 정신을 못 차렸나봐요. ㅋㅋ

제가 처음 담백한 맛을 먹었을 때 느낀 건 '간장 닭갈비 같다' 였어요.

맵지 않으면서 간은 잘 되어 있고 맛도 있어요.


치킨에도 후라이드 치킨, 양념 치킨, 간장 치킨이 있잖아요.

그것처럼 일반 닭갈비가 양념 치킨이라면 담백한 맛은 간장 치킨 느낌이랄까요?

무튼 맵지 않고 맛있습니다. 좋아요. 


닭갈비를 매워서 물 반 닭갈비 반 먹지 않아도 돼서 참 좋습니다. 

아, 그리고 양도 진짜 넉넉하고 많아서 배불리 드실 수 있어요!!

맛있고 친절해서 기분 좋은 닭갈비 맛집, 두총각 닭갈비입니다. : )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동 61-5
도움말 Daum 지도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