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민지 FROM. KONG

어묵조림 만드는법 초간단 5분 레시피 어묵볶음 집반찬 만들기 본문

솜씨 자랑/레시피: 콩스키친

어묵조림 만드는법 초간단 5분 레시피 어묵볶음 집반찬 만들기

728x90

어묵조림 초간단 5분 레시피를 가져 온 콩민지입니다. : )

저는 원래 어묵조림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어요.

어묵조림을 안 좋아하기보다는 '어묵' 자체를 별로 안 좋아했어요.

그런데 살다보니 사람 입맛이라는 게 변하더라고요.

원래 좋아하지 않던 어묵조림이 갑자기 너무 먹고싶더라고요.

그래서 엄마에게 레시피를 물어 바로 만들어봤어요.

 

저는 퍽퍽한 식감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요.

그래서 떡볶이를 할 때도, 오뎅(겨울간식)을 할 때도 늘 얇은 어묵을 사용해요.

이번에도 얇은 사각 어묵을 사용해서 어묵조림을 만들었어요.

 

어묵과 양파만 있다면 5분만에 뚝딱 어묵조림을 만들 수 있어요.

어묵조림의 생명인 어묵조림 양념까지 소개해드릴게요.

 

 

 

 

초간단 어묵조림

 

재료 : 얇은사각 어묵 2장, 양파 반 개

양념 : 진간장 3T, 물 2T, 다진마늘 1t, 물엿 1t, 고춧가루 1t, 깨소금 약간

 

* 기호에 따라 당근, 청양고추, 파 등의 재료를 추가할 수 있습니다.

 

 

1. 어묵과 양파를 적당한 크기로 썰어 준비한다.

분량의 양념장을 만들어 놓는다.

 

2. 달군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양파, 어묵을 넣어 볶는다.

 

3. 분량의 양념장을 넣어 함께 볶은 뒤 팬의 남은 열기로 2~3분 정도 조린다.

 

 

 

 

저는 떡볶이 해먹으려고 어묵을 사왔어요.

떡볶이에 어묵 4장을 쓰고 어묵 2장이 남았더라고요.

그래서 어묵조림을 해먹기로 했죠.

 

주로 어묵조림은 떡볶이해먹으려고 어묵 사왔다가 남으면 하게 되는 것 같아요. ㅎㅎ

 

그래서 남은 어묵 2장에 양파 반개, 양념을 사용해서 어묵조림을 만들었습니다.

양념은 어묵봉지 뒤쪽에 보면 어묵조림 레시피가 나와 있거든요.

정확한 계량은 없는데 대략 들어가는 재료가 적혀 있어요.

그걸 참고해서 간장, 물엿을 넣어서 만들었습니다!

 

 

 

 

 

 

1. 어묵과 양파를 적당한 크기로 썰어 준비한다. 분량의 양념장을 만들어 놓는다.

 

먼저 어묵과 양파를 적당한 크기로 썰어주세요.

저는 한 입에 쏙 들어가는 작은 크기가 좋아서 작게 썰었어요.

 

저는 얇은 사각 어묵을 사용했지만 취향에 따라 동그란 어묵 또는 두툼한 어묵을 사용해도 좋아요.

그럴 경우에는 조금 더 많이 볶아주고 양념장에 많이 준비해야겠죠?

 

요리를 시작하기 전에 양념장에 만들어두었습니다.

 

 

 

2. 달군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양파, 어묵을 넣어 볶는다.

 

후라이팬을 달군 뒤 식용유를 두르고 양파과 어묵을 볶아주세요.

이때 잘 볶아주어야 어묵조림이 훨씬 고소하고 맛있어요!

 

양념을 넣고 더 볶으니 흐물흐물해지더라고요.

좀 더 쫀득한 어묵조림을 원한다면 양념을 넣기 전에 골고루 볶아주세요.

 

 

 

 

 

 

3. 분량의 양념장을 넣어 함께 볶은 뒤 팬의 남은 열기로 2~3분 정도 조린다.

 

재료를 충분히 볶았다면 양념장을 넣어 함께 볶아주세요.

양념장이 많이 남았다면 약불에 2~3분, 재료가 양념장을 싹 흡수했다면 불을 끄고 남은 열기로 2~3분 조려주세요.

 

저는 양파와 어묵이 양념장을 싹 흡수해서 불을 끄고 팬의 남은 열기로 조려주었어요.

 

이때 만들어 둔 양념장을 모두 한 번에 넣진 마세요!

양념장이 너무 많아서 어묵조림이 자칫 짤 수 있거든요.

 

우선 만들어둔 양념장을 반 정도 넣어보고 조금 더 넣어도 될 것 같으면 조금씩 더 넣어주세요. : )

 

 

 

초간단 어묵조림이 완성되었습니다.

저는 제가 만들어서 그런지 너무 맛있더라고요. ㅋㅋ

 

가족들도 다 괜찮다고 했어요!

할머니가 집에 오셔서 같이 식사했는데 할머니도 맛있다고 하셨어요. 후훗!

 

 

 

 

제 생애 첫 어묵조림인데 저는 대만족했어요.

매운 맛을 좋아하면 청양고추를 추가하면 좋고요.

단 맛을 좋아하면 물엿을 더 넣어주세요.

 

저는 개인적으로 어묵조림을 갓 해서 뜨거울 때보다 냉장고에 넣어 한 김 식혀 먹는 걸 더 좋아하거든요.

그래서 갓 해서 먹었을 때보다 하루 지나고 시원하게 먹으니까 더 맛있더라고요.

 

어묵조림은 간단한데 비해 집반찬으로 아주 좋은 메뉴잖아요.

오늘 저녁은 뭐먹지, 하고 반찬 고민이 된다면 오늘 어묵조림 한 번 해보세요. : -)

 

 

행복이 가득한 식사하길 바라요.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