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민지 FROM. KONG

다이어리가 부담스러울 때 먼슬리 플래너 어때요? 본문

이건 어때요/솔직한 리뷰

다이어리가 부담스러울 때 먼슬리 플래너 어때요?

728x90

다이어리가 부담스러울 때 먼슬리 플래너 어때요?

 

안녕하세요, 콩민지입니다. : )

이제 2020년이 끝이 나고 2021년이 시작될 날도 머지 않았네요.

저는 연말이 되면 제일 먼저 하는 일이 다른 무엇도 아닌 내년 다이어리를 구입하는 일이에요.

올해에 대한 미련이 남아 아직 내년을 맞이할 준비는 되지 않았지만 그래도 내년에 쓸 예쁜 다이어리에는 자꾸 눈이 가더라고요? ㅎㅎ

 

먼슬리플래너

 

새해를 맞이하기 위해 2021 다이어리 구입하는 분들이 참 많을 거예요.

역시 새해맞이에 제일 빠르고 간단한 준비가 다이어리를 준비하는 거겠죠?

저는 중학생 때부터 지금까지 쭉 매년 다이어리를 구입해왔고 열심히 쓰고 있어요.

때로는 일기장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일정을 적고 확인하는 플래너가 되기도 했어요.

 

그런데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렇듯이 저 역시도 다이어리의 앞장은 빼꼼하지만 뒤로 갈수록 점점 다이어리가 비어가더라고요.😅

분명 항상, 매 해, 새로운 해를 맞이할 때마다 '이번 년도는 다이어리를 꼭 12달 꽉꽉 채워서 써야지!'하고 다짐하지만 그 다짐이 얼마 가지 못하더라고요. 

그래서 저는 어느 순간부터 제 인생의 작은 재미였던 다이어리 쓰는 일이 조금 부담스럽게 느껴지기 시작했어요. 부담스럽다기보다는 다이어리의 빈 칸을 보는 게 마음이 아팠다고 할까요?

 

다이어리의 빈 칸을 보는 게 속상했던 저는 아주 좋은 해결법을 찾았어요.

그 해결법은 다름 아닌 2021 다이어리 대신 2021 먼슬리 플래너를 구입하는 거예요!

 


- 나는 다이어리를 빼곡하게 쓰는 게 조금 부담스럽다.
- 그러나 다이어리를 비워두지 않고 모두 쓰고 싶다.
- 나는 다이어리의 먼슬리는 열심히 쓰지만 위클리는 거의 쓰지 않는다.

 

저는 늘 다이어리를 구입하면 먼슬리는 열심히 쓰는데 뒤쪽의 위클리는 거의 쓰지 않게 되더라고요.

하지만 다이어리는 늘 먼슬리보다는 위클리 때문에 두께가 두꺼워지고 무게가 무거워지잖아요. 그리고 저는 늘 다 쓰지 못한 위클리 때문에 스트레스 아닌 스트레스(?)를 받곤 했어요.

 

그러던 차에 먼슬리 플래너를 발견하게 됐어요.

 

 

아니, 세상에. 저에게 딱 맞는 다이어리를 발견한거죠. : )

먼슬리 플래너는 위클리가 없어서 (다이어리를 채워야 한다는) 제 부담을 덜어주는 최적의 대안이었어요.

그래서 저는 2017년도부터 지금까지 먼슬리 플래너를 사용하고 있어요.

내년에 사용할 2021 먼슬리 플래너도 이미 구입 완료했답니다.👍

 

2021 먼슬리플래너

 

매년 다이어리를 사용하는 분들이라면 모두 공감할 거예요.

다이어리는 정말 취향을 많이 타는 물건이에요.

내년에 사용할 다이어리를 고르는 건 제 삶의 작은 낙이에요. 지금도 연말이 다가오자마자 내년에 쓸 2021 다이어리 찾아보는 게 하루하루의 재미랍니다.😆

 

제가 다이어리를 좋아하니까 주변에서 다이어리 선물을 받을 적이 몇 번 있어요.

(제 생각을 해준 그 마음이 너무나 고맙지만) 다이어리 선물을 받았을 때 조금 슬펐어요. 제가 직접 구경하고 고르는 그 재미를 잃어버렸기 때문도 있고, 제 취향에 맞지 않는 다이어리라서 안 쓸 수도 없고 쓸 수도 없어서 되게 속상하더라고요.

 

혹시나 주변에 다이어리를 즐겨 쓰는 친구, 연인이 있어 선물하고 싶다면 꼭 먼저 물어보고 선물하는 걸 추천합니다. ㅎㅎ

 

 

먼슬리 플래너는 위클리가 없기 때문에 가볍고 두께가 두껍지 않아서 휴대성도 좋아요.

다꾸를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요즘 유행하는 6공 다이어리를 많이 쓰겠지만 저는 크게 다꾸에는 욕심-소질-이 없어서 먼슬리 플래너가 딱이더라고요!

2017년도부터 지금까지 쭉 매우 만족하면서 사용하고 있어요. : -)

 

그러고보니 저는 쭉 카카오프렌즈 먼슬리플래너를 사용 중이에요.

카카오프렌즈 특유의 귀여운 디자인이 좋아서 계속 사용 중이랍니다.

중간에 선물받은 다이어리를 쓰기도 했고 잠깐 아르디움 먼슬리 플래너도 사용해봤지만 역시나 다시 카카오프렌즈로 돌아오게 되더라고요.

 

 

01
카카오프렌즈 다이어리

 

저는 만년 다이어리는 선호하지 않는데 요즘 나오는 카카오 먼슬리 플래너는 전부 만년이더라고요.

그래서 다른 2021 먼슬리 플래너를 살까 고민도 했지만 결국 카카오프렌즈의 귀여움에 백기를 들고 말았어요.

제가 날짜 하나씩 적으면 되죠. 카카오프렌즈가 귀여운데 어떡하겠어요?🤣

 

먼슬리 플래너 Monthly Planner

 

 

먼슬리플래너는 다이어리의 핵심만 추출해놓은 거라고 보면 돼요. 

다이어리에서 정말 필요한, 꼭 있어야 할 것들만 뽑아 놓은 농축액이라고 봐도 좋아요.

 

꼭 필요한 다이어리의 기능은 다 있으면서도, 다꾸에 소질이 없는 저는 사용하기에 딱 좋더라고요.

크게 내가 다꾸를 할 자신은 없지만 또 아기자기하게 꾸미는 건 좋아해서 저한테는 먼슬리만 있는 다이어리가 정말 잘 맞았어요.

 

그래서 저와 같은 취향으로 다이어리를 사용하는 분들에게 정말 추천하고 싶어요.

무엇보다도 다이어리의 위클리를 텅텅 비워 놓지 않아도 돼서 저는 무척 좋더라고요. : )

 

012
카카오프렌즈 먼슬리 플래너

 

카카오프렌즈 굿즈를 사용하는 이유의 대부분은 '귀여워서.'가 아닐까요?

적어도 저는 이 귀여운 매력 때문에 매년 카카오프렌즈 플래너를 구입해서 쓰고 있어요.

 

더 작은 크기의 다른 플래너도 많지만 저는 위클리 없이 먼슬리만 이용하기 때문에 먼슬리 칸이 너무 작으면 스케줄을 다 적지 못해서 아쉽더라고요.

근데 카카오 먼슬리플래너는 딱 적당한 -너무 넓지도 너무 좁지도 않은- 칸이라서 사용하기에 딱 좋았어요.

혹시나 이전에 사용하던 다이어리에 말고 처음 구입하는 분이라면 꼭 사이즈 확인하고 구입하는 것 잊지 마세요!

 

새로 주문한 2021 먼슬리 플래너가 도착하면 소개 겸 다시 글 써볼게요.

여러분은 내년을 위해 어떤 다이어리 주문하셨나요? 댓글로 알려주세요~!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